알림마당정보마당
 
 
 
작성일 : 19-10-01 13:53
가해자인 전 원장 친·인척이 시설 운영진으로… 시설 문제 손 놓은 경주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7  
가해자인 전 원장 친·인척이 시설 운영진으로… 시설 문제 손 놓은 경주시
경주420공투단, 시설 인권유린 해결 의지 없는 경주시 규탄
“경주시, 반복되는 장애인시설 문제 해결 위해 ‘탈시설·자립생활 정책협의’ 나서야”
등록일 [ 2019년09월24일 13시09분 ]
<form name="payform" method="post">
420장애인차별철폐경주공동투쟁단이 23일 오전 11시, 경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시를 규탄했다. 사진 420장애인차별철폐경주공동투쟁단
 
‘경주시가 장애인시설 인권유린 문제에 대한 해결 의지가 없다’며 시민사회단체가 규탄하고 나섰다.
 
420장애인차별철폐경주공동투쟁단(아래 경주420공투단)은 23일 오전 11시, 경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시를 규탄했다. 또한 장애인의 탈시설·자립생활 권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6월 경주시 혜강행복한집 전 원장 정 모 씨가 입소자를 폭행하고, 정신병원에 입원시킨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정 원장은 사퇴했지만 지난 8월 정 원장의 장인이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정 원장의 배우자는 사무국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장의 친·인척이 주요 운영진으로 포진할 수 있었던 것은 경주시의 승인이 있었기 때문이다.
 
경주420공투단은 “혜강행복한집 입소자 폭행 가해자이자 인권유린, 비리사태의 책임자인 전 원장 정모 씨의 장인을 대표이사로 승인한 것은 경주시의 시설 문제 해결에 대한 무책임을 보여주고 있다”며 “혜강행복한집의 시설 정상화를 위해 공익이사진을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동안 경주420공투단은 혜강행복한집을 비롯한 경주 지역 장애인시설 인권유린에 대해 경주시에 ‘탈시설·자립생활 권리 보장’을 요구했다. 지난 7월 26일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이영석 부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탈시설·자립생활 정책협의를 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그러나 경주시는 ‘시설 측 이야기도 들어봐야 한다’며 정책협의 구성원에 시설 대표자와 관계자를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해진다.
 
경주420공투단은 “경주시는 시설현안의 이해관계자와 의견을 조율하는 ‘중재자’가 아니라 지난 10년간 지도감독의 의무를 소홀히 하고 소극적으로 대처한 ‘책임주체’”라며 “경주시는 지난 장애인시설 인권유린 사태가 반복되어 온 문제를 성찰하고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과 대책을 제시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반복되는 지역 장애인시설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경주시가 약속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협의’를 조속한 시일 내에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주420공투단은 “기자회견 후 경주시 관계자와 면담에서 오는 9월 30일에 거주시설 관계자를 배제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협의’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냈다”며 “정책협의에서 경주시의 의지가 나타나지 않으면 경주시장 면담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form>